- 나바위성지
- 여산성지
- 천호성지
- 초남이성지
- 숲정이성지
- 치명자산
- 풍남문
- 초록바위
- 서천교
HOME > 성지소개 > 인근성지
풍남문은 한국 최초의 순교자 윤지충과 권상연 그리고 호남의 사도 유항검과 초대 전주 지방 교회의 지도급 인물들이 처형된 곳이다.
호남 고속 국도에서 전주 톨게이트를 빠져 나와 팔달로를 따라 순창 방향으로 직진, 약 5분 거리를 달리면 ‘경기전’을 알리는 도로 표지판이 있는 네거리가 나온다.
이 표지판을 따라 좌회전하면 바로 전동 성당이 나오고 성당 맞은편에는 이성계의 영정이 있는 경기전, 네거리 건너편에는 ‘풍남문’이 자리 잡고 있다.
호남의 사도 유항검과 그의 동료들이 복음 전파에 온 힘을 쏟고 있던 1790년경, 조선의 천주교인들에게는 처음으로
큰 시련이 닥쳐왔다. 천주교의 전례와 유교 의식간의 충돌이라 할 수 있는 제사 문제가 발생한 것이다.
1789년에 이어 두 번째로 1790년 9월 중국 북경에 파견된 윤유일(바오로)은 선교사 파견에 대한 북경 구베아 주교의 약속과 함께 조상 제사 금지라는 회신을 갖고 왔다. 이로부터 소위 ‘진산 사건’으로 알려진 한국 교회 최초의 순교사가 시작됐다.
윤지충은 25세에 진사에 급제하고 이듬해 서울에 갔다가 명례방 김범우의 집에서 서학을 접한다.
그로부터 얼마 후 정약용 형제들의 지도로 열렬한 신자가 되고 다시 그의 외사촌인 권상연에게 전교한다.
1791년(신해년) 여름, 진산에서 진사 윤지충(바오로)이 모친상을 당했다. 그는 외종형 권상연(야고보)과 상의, 모친의 유언과 교회의 가르침에 따라 전통 의식인 유교식 장례와 제사를 폐하고 신주를 불태웠다.
그 후 전통 사상을 거스르는 이 행위는 천주교 박해의 구실이 되었고 12월 8일 윤지충과 권상연이 참수, 한국 교회
최초의 순교자로 기록되었다.
윤지충이 전라 관찰사에게 적어서 남겼다는 ‘공술서(供述書)’는 한국 교회사에서 천주교에 대한 최초의 공식 변론으로 기록되고 있다.
견고한 신앙을 조목조목 정연하고 조리 깊게 적은 이 변론은 훗날 신도들의 영적 독서로 읽혀졌고 정약종의 아들로 기해박해 때 순교한 성인 정하상(바오로)이 쓴 <상재 상서(上宰相書)>의 뼈대가 됐다.
1801년(신유년) 천주교 박해령이 내리자 3월 호남에 검거 선풍이 일어 유항검은 대역 부도죄, 유관검·윤지헌은 역적 모의죄로 능지 처참되고 김유산·이우집은 불고지죄로 9월 17일 참수됐다.
그 후 90년 만에 그 자리에는 전동 성당이 자리를 잡아 초대 교회의 굳건한 신앙을 기리고 있다.